사회 > 사회종합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사회
사회종합
정보 찾기 어려운 포천시청 홈페이지
식품위생법 위반과 행정처분 공개, 애매한 기준 헷갈려
기사입력: 2017/05/25 [13:13] 최종편집: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     © 포천뉴스
▲     © 포천뉴스
▲     © 포천뉴스


포천시가 이용자 중심의 맞춤형 정보서비스 제공과 편의성 강화를 위해 포천시대표홈페이지를 지난해 11월 전면개편했지만, 정작 중요한 정보는 찾기 어렵다는 시민의 제보가 있어 논란이 일고 있다.

 

25일 오전, 포천동 시민 A씨는 '‘교육장이 앞장서는 포천교육지원청 학교급식 특별점검’이라는 본지의 기사를 읽고, "포천관내에서는 식중독 사고가 지난 5년간 단 한건도 발생하지 않았냐"고 문의하며, 자신이 직접 시청 홈페이지를 통해 '식품위생법 위반업소'를 검색해 봤다고 말했다.

 

시민 A씨의 검색 결과, 포천시청 홈페이지 행정정보 코너의 '위반업소공개' 중 '식품위생법 위반업소'의 정보 갱신은 지난 2016년 3월25일 Y회관이 '유통기한 경과제품 조리,판매의 목적으로 보관'으로 '영업정지 15일(2016.04.04~2016.04.18)'처분에 머물러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본지의 포천보건소 문의 결과, 포천시는 식품위생법 위반업소 공개를 지난해 11월 홈페이지 전면개편과 더불어 '전자민원'코너의 행정처분 공개로 이동한 것으로 밝혀졌다.

 

시는 무려 7개월 간이나 식품위생법 위반업소 공개를 행정정보 코너에 방치한 가운데, 새롭게 개편한 전자민원 코너로 위반업소 공개를 이동한 셈.

 

이에 대해 시민 A씨는 "식품위생법 위반업소 공개와 행정처분은 어떻게 다르고, 또 어떤 기준으로 공개 장소를 달리 하는지 도무지 알 길이 없다"며 분통을 터뜨렸다.

 

시 관계자는 “포천시대표홈페이지 전면개편사업은 생활과 밀착한 유익한 정보를 빠르고 편리하게 이용할 수 있도록 중앙에 위치하고, 다양해진 스마트기기에서 동일한 정보를 편리하게 볼 수 있는 반응형 홈페이지를 기반으로 구축했다"며 "시민들이 필요로 하는 생활밀착형 정보를 언제 어디서나 편리하게 이용할 수 있도록 하는 것에 목표를 두고, 시민과 소통하는 포천시대표홈페이지로 거듭나도록 노력하고 있다”면서도 "식품위생법 위반업소 공개는 식품청의 안내 정보망을 보면 알 수 있다"고 말했다.

 

한편 포천시는 지난해 11월1일 총사업비 3억3천만원, 7개월간의 사업공정으로 포천시대표홈페이지 전면개편을 포함한 7개홈페이지에 대한 통합구축사업으로 산재해있던 홈페이지의 정보를 한 곳에 모아 편리하게 볼 수 있도록 접근성을 고려해 새로운 홈페이지를 선보였다.

 

시 관계자는 " 2015년 11월 행정․공공기관 웹사이트 관리개선 추진계획에 의거 이용율이 저조한 웹사이트는 과감하게 통폐합하고, 웹사이트 총량제에 따라 연차별 10%씩 감축해 나갈 예정이다"고 밝혔다.

 

양상현 기자

포천뉴스 포천뉴스의 다른기사 보기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 pcnt.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인기기사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