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 국회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정치
국회
바른정당 탈당-자유한국당 복당
김영우 국회의원 가평 여론조사
기사입력: 2017/12/04 [17:44] 최종편집: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     ©포천뉴스

 

최근 김영우 의원이  자유한국당을 탈당하면서 가평의 당 관계자들에게 씻을 수 없는 험담과 시민들에게 혼란을 주었음에도 지역선거를 의식하여 자신의 개인영달을 위해 탈당과 복당을 하고 있다는 자유한국당 관계자들과 시민들 의뢰로 여론조사를 실시했다.

    

포천뉴스에서는 최근 바른정당 소속이었던 김영우 국회의원이 탈당계를 제출하고 자유한국당으로 복당했습니다. 이번 바른정당 김영우 의원의 탈당과 자유한국당 복당에 대해서 어떻게 생각 하십니까 라는 바른정당 탈당-자유한국당 복당에 대한 여론조사를 실시했다.

    

김영우의원의 바른정당 탈당 –자유한국당 복당에 대한 여론을 조사한 결과 매우찬성 10,2%,찬성하는 편 19,5% 으로 찬성이 29,7% 이며 매우반대가 35.9% 와 반대하는 편 17.5%로 김영우 의원 복당은 반대가 찬성보다 2배 많은 것으로 조사되었다. 

    

김영우 의원의 자유한국당 복당에 대해 찬성하는 가평군민의 여론은 34%로 가장 많이 찬성하는 것으로 조사 되었으며 가평군에서도 가평 가선거구인 가평읍과. 북면에서 39.4% 찬성으로 높게 나타났고 자유한국당을 지지하는 보수층에서도 58,7% 로 조사되었다.

    

김영우 의원 복당에 대한 가평군 지역별 여론은 가평 가 지역 가평읍과. 북면에서 35.2%가 반대 했으며 가평 나.다 선거구인 청평면,서락면,상면,조종면에서 50.0%를 반대하고 있어 가평 나. 다지역 찬성 30.8% 보다 20%가량 높게 복당 반대를 한 것으로 조사되었다.

    

특히 가평군의 경우 김영우의원의 복당에 대한 여론이 가평 가 지역(가평읍,북면)이 복당찬성이 39,4%로 복당 반대 여론35,2% 보다 4.2% 복당찬성으로 조사되었으나 가평 나.다지역(청평면,서락면,상면,조종면)의 경우 복당 찬성 30,8%와 복당반대 50.0%가 되어 20% 가량 높게 복당 반대를 하는 특이점이 조사됐다.

    

    

남성과 여성의 경우 남성이 30.3%가 복당에 대해 찬성하고 여성의 경우 29.0%가 찬성한 반면에 복당 반대하는 남성이 58.1%로 복당에 반대하는 여성 48.3% 보다 10% 정도 남성이 여성보다 김영우의원의 자유한국당 복당에 대해 반대하고 있는 것으로 조사 되었다.

    

김영우의원 복당에 찬성하는 연령별로는 19-29세가 30.8%와 60세 이상에서 39.6%로 높게 나타난 반면 반대하는 19-29세 도 47.1% 와 60세 이상 연령에서 41.1% 조사되어 19-29세와 60세 이상에서도 복당찬성보다는 복당 반대가 높게 반대하고 있는 것으로 조사되었다.

    

특히 40대조사에서는 복당에 찬성한다가 9%인 반면 복당반대 여론은 66.7%나 되어 충격적이다. 30대 연령에서 복당에 찬성하는 여론은 25.0% 인데 반해 반대하는 여론이 59.2%로 2배 이상 차이를 보였으며 50대에서도 복당찬성이 29.3% 인데 반해 복당반대가 60.3로 복당 반대 여론이 2배 이상으로 조사되었다.

    

이번 여론조사는 지난23일부터 3일간 성인남녀 1,015명을 대상으로 전화면접(51%) 및 자동응답전화(49%)  혼용방식으로 실시됐고 유선 임의전화걸기 (RDD,random digit dialing)방법으로 조사했으며 총통화 시도 33,211명 중1,015명 이 응답하여 응답률 3,1%로 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3,1%이다

    

또한 표본의 대표성 확보를 위해 성별,연령별,권역별(2017년 10월말 행전안전부 주민등록 인구기준) 인구비례 기준 반복비례가중법(RIM,random iterative method)으로 통계를 보정하여 여론조사는 대표성과 신뢰성이 확보된 것으로 중앙선관위 홈페이지를 참조 하면 된다. 고정숙 기자

    

 

포천뉴스 포천뉴스의 다른기사 보기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 pcnt.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