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 국회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정치
국회
포천시 군사시설보호구역 2017년에만 250만평 해제!
포천시민들이 이룬 쾌거
기사입력: 2017/12/27 [11:18] 최종편집: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     ©포천뉴스

포천시 소흘읍 일대 약 5,198,345㎡(약 157만평)가 군사시설보호구역에서 해제되었다. 포천은 지난 8월 약 96만평에 달하는 군사시설보호구역이 해제된 바 있어, 2017년 한 해에만 2차례에 걸쳐 약 250만평에 달하는 군사시설 보호구역이 해제된 것이다. 이제 포천에 남은 군사시설보호구역은 82만평에 불과하다. 

    

지난 12월 20일부터 22일까지 열린 ‘17-2차(제52회) 「국방부 군사기지 및 군사시설 보호 심의 위원회」는 전국 9개 자치단체 총 28,688,516㎡(약 255만평)의 군사시설보호구역을 해제하기로 결정했다.

    

김영우 국방위원장은 국방부의 종합발표에 맞춰 포천시 소흘읍 이동교리, 무봉리, 초가팔리 일대에 축구장 약 728개(5,198,345㎡ / 약 157만평)가 넘는 군사시설보호구역 해제 소식을 지역에 전했다. 

    

이번에 해제된 지역은 각 자치단체가 요청한 지역을 중심으로 심의위가 서면 심사를 통해 결정한 것이다.

    

김영우 의원은 제18대 국회의원에 당선된 이후 계속해서 군 작전에는 문제가 없지만 주민들 삶의 질 향상에 필요한 군사시설보호구역의 해제를 위해 지속적으로 노력하고 있다. 이번에 해제된 군사시설보호구역도 군의 작전 수행에 제한이 없는 범위 내에서 이루어졌다고 밝혔다.

 

김영우 의원의 의정활동 이후 2009년 포천시 영북면 산정호수 일대 약 52만㎡(약 16만평), 2010년 포천시 창수면 추동리 일대 8사단 지역 약 91만㎡(약 27만 5천평), 2012년 포천시 영북면 운천리 일대 약 80만㎡(약 24만평)의 군사시설보호구역이 해제되었다. 또한, 2013년 포천시 전역 비행안전구역 약 667만㎡(약 202만평) 해제, 2016년 포천시(군내면, 가산면, 포천동, 선단동) 일대 약 367만평 행정위탁 높이가 45m로 일률적 완화된 바 있다.

    

김영우 의원은 “올 한 해에만 두 차례에 걸쳐 군사시설보호구역 약 250만평이 해제된 것은 포천시민들이 이룬 쾌거”라며, “그동안 보호구역에 지역발전까지 묶여 있었다면 이제는 속박을 풀고 함께 지역발전을 견인해나가야 한다”고 강조했다.

포천뉴스 포천뉴스의 다른기사 보기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 pcnt.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군사보호구역 의원님이 한것처럼 홍보하지 마시고 대기질이나 해결해라 17/12/29 [17:28] 수정 삭제
  포천대기질 이나 개선하라 포천 미세먼지 의원님 3선 하는 기간에 최악이 되었다 국방위원장이나 되셨으면서 사격장 문제는 어떻게 된것인가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