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사회종합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사회
사회종합
축석고개 '전두환 공덕비' 철거를 위한
기자회견 및 상징의식
'학살자 전두환 죄악 증거비'
기사입력: 2018/05/17 [11:53] 최종편집: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     © 포천뉴스



포천시의 한 시민단체와 경기북부 민중당 시의원 예비후보가 전두환 전 대통령의 친필로 새겨진 '호국로 기념비' 철거를 요구하고 나섰다.

 

17일 오전 11시, 민중당 포천시 유병권 예비후보와 양주시 예비후보를 비롯한 포천진보시민네트워크 일동 20여명은 축석고개 '전두환 공덕비' 앞에서 이 비 철거를 위한 기자회견 및 상징의식을 가졌다.

 

시 관계자에 따르면 의정부시와 포천시를 연결하는 국도 43호선 축석고개 입구에는 높이 약 5m, 폭 약 2m의 비석이 세워져 있다. 1987년 12월 10일 세워진 이 비석에는 전 전 대통령의 친필 글씨로 호국로(護國路)가 한자로 새겨져 있다.

 

이날 포천진보시민네트워크 일동은 이 공덕비를 '학살자 전두환 죄악 증거비'라며 하얀 천으로 모두 뒤 덮었다.

 

국도 43호선(25.8㎞)은 1985년 2월 착공해 1987년 12월 완공했으며, 사업은 건설부와 국방부 6공병여단이 시행했다.

 

호국로 기념비 아래에는 비석이 세워진 경위를 설명하는 녹색 현판이 있다.

 

현판에는 "개국이래 수많은 외침으로부터 굳건히 나라를 지켜온 선열들의 거룩한 얼이 깃든 이 길은 전두환 대통령 각하의 분부로 건설부와 국방부가 시행한 공사로써 '호국로'라 명명하시고 글씨를 써주셨으므로 이 뜻을 후세에 길이 전한다"고 적혀 있다.

 

원래 축석초교 입구에 있던 기념비가 43번 국도 확장과정에서 이곳으로 옮겨져 주민들의 눈에 띄게 되면서 지역사회에서는 철거 요구가 꾸준히 있었다.

 

그러나 의정부국토관리사무소와 포천시에서는 모두 기념비의 관리 주체가 아니라는 입장을 보여 철거 논의는 지지부진했다.

 

이명원 포천진보시민네트워크 공동대표는 "(전 전 대통령은) 군사반란과 내란의 죄로 무기징역을 선고받은 범죄자"라면서 "재임 시절에 저지른 범죄만 하더라도 헤아릴 수 없고 불법적으로 조성한 재산도 환수하지 못했는데, 공덕비에는 그를 찬양하는 내용이 적혀 있다"고 주장했다.

 

이 대표는 "범죄자인 사람의 뜻을 후세에 전하라는 것은 아이들의 교육에도 맞지 않는다"면서 "이제 새로운 정부가 들어서고 시대가 바뀐 만큼 문제가 해결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덧붙였다.

 

포천진보시민네트워크는 지난 8일 국민신문고에 철거를 요구하는 민원을 제기했고, 현재 민원은 국토교통부에 접수된 상태다.

 

이 단체는 이날부터 이달 말까지 호국로 기념비 앞에서 시민들을 대상으로 철거 촉구 캠페인을 진행할 예정이다.

 

양상현 기자

포천뉴스 포천뉴스의 다른기사 보기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 pcnt.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인기기사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