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사회종합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사회
사회종합
포천시, 오는 11일부터 2층버스 첫 도입 운행 개시
3100번 광역버스 노선에 투입
기사입력: 2018/08/08 [14:28] 최종편집: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포천시(시장 박윤국)는 안전하고 편리한 출퇴근길 조성을 위해오는 11일부터 포천(대진대)~강남역·양재역을 오가는 3100번 광역버스 노선에 2층 버스 1대를 도입해 운행한다고 밝혔다.

 

경기도와 포천시, 운수업체가 분담해 도입하는 2층 버스는 독일 MAN사 제작으로 좌석이 일반버스의 1.5배인 71석(1층 12석, 2층 59석, 장애인석 4석 포함)으로 일반버스(41석)에 비해 더 많은 버스이용객을 수송할 수 있고, 출․퇴근 광역버스의 입석문제를 해소해 버스이용객의 혼잡도를 낮추는 큰 장점이 있다.

 

2층버스는 좌석마다 설치된 USB 충전포트, 무료 와이파이 등 차량 내 질 높은 서비스 제공으로 출근길 직장인과 주고객인 대진대학생 등의 만족도가 매우 향상될 것으로 예상되고, 더욱이 대중교통 운송능력의 개선효과와 포천시 인구유입에도 기여할 것으로 기대된다.

 

시 관계자는 "2층 버스 도입으로 시민들의 출퇴근 편의가 크게 향상되고, 입석문제에 따른 안전사고 위험도를 현저히 낮추게 될 것"이라며 "앞으로도 새로운 시내버스 정책을 통해 시민들의 대중교통 편의를 개선해 나갈 계획"이라고 밝혔다. 

포천뉴스 포천뉴스의 다른기사 보기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 pcnt.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인기기사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