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사회종합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사회
사회종합
포천시, 장애인 평생교육 프로그램 운영사업 큰 호응 얻어
기사입력: 2018/08/08 [14:37] 최종편집: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박창화 포천시부시장은 지난 7일 노인장애인과장 등 관계 공무원과 함께 관내 무더위쉼터로 지정 운영되고 있는 어룡3통 경로당을 방문했다.

 

기상관측 이래 1994년 이후 역대 최악의 폭염이 지속되고 있는 요즘, 절기상 입추에도 불구하고 아직도 폭염특보가 발효되지 않은 곳을 찾는 곳이 더 쉬울 정도로 무더위가 한창이다.

 

이날 박 부시장은 경로당을 방문해 지역주민의 출입 제한여부 및 에어컨 등 냉방시설 정상 가동여부를 점검하고 경로당에 있는 황일규 노인회장 등 40여명과 만난 자리에서 "무더위가 심한 낮 시간에는 야외 활동을 자제하고 충분한 휴식은 물론 수분 섭취 등 건강관리에 각별히 유의해야 한다"고 당부하고 "시에서는 무더위가 지속되는 동안 노인과 장애인 등 취약계층에 더욱 관심을 갖고 폭염 피해가 발생하지 않도록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포천뉴스 포천뉴스의 다른기사 보기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 pcnt.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인기기사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