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사회종합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사회
사회종합
제2회 세계상생포럼 국제학술대회, 대진대서 개최
기사입력: 2018/11/08 [14:54] 최종편집: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     © 포천뉴스
▲     © 포천뉴스
▲     © 포천뉴스
▲     © 포천뉴스
▲     © 포천뉴스

 

대진대학교 대순사상학술원이 주최하는 국제학술대회가 종단 대순진리회 여주본부도장의 후원으로 지난 10월 20일부터 21일까지 경기도 포천 대진대학교에서 개최됐다.

 

대순사상학술원은 1992년 개원한 이래, 대순사상을 비롯한 도교 불교 유교 및 한국 전통종교의 교리와 이념을 다양한 사상적 관점으로 연구해 왔으며, 학술연구와 국제적 교류를 통해 인류사회의 평화와 공영에 기여하는 데 중점을 두어 왔다.

 

이러한 사업의 일환으로 2017년 제1회 세계상생포럼을 개최하였으며, 10개국 23명의 학자가 참여해 ‘평화와 공존 그리고 종교’라는 주제로 열띤 토론과 소통의 장을 가진 바 있다.

 

올해에는 ‘지상천국을 향하여: 대순사상과 인간 그리고 미래’라는 주제로 제2회 세계상생포럼 국제학술대회를 개최하였다. 지상천국의 개념은 역사적으로 종교와 사회, 그리고 인간의 삶 속에서 지속적으로 논의된 주제이며, 오늘날 학술적으로도 많은 관심의 대상이 되고 있다.

 

이에 15개국 39명의 저명한 학자와 명사들이 참석하여 인류의 미래와 지상천국의 개념을 대순사상과 동서양의 역사, 종교학, 철학, 비전주의 등 다양한 학문적 관점에서 탐구하였다.

 

배규한 대순사상학술원장의 “인간과 세계의 미래에 관한 해원상생사상 연구”라는 강연을 시작으로 이탈리아 세계신종교연구소 마시모 인트로빈 소장의 “니콜라스 레리히의 지상천국”, 일본 동경대학 하치야 쿠니오 명예교수의 “전경의 상생.상극과 중국의 오행사상”, 중국 사천대학 잔스촹 교수의 “대순진리회 교리에서의 여덕사상과 현대적 가치”라는 주제로 발표가 이어졌다.

 

이어서 총 7개의 세션발표가 진행되었다. 중국 홍콩문화상업종교연구소의 에드워드 아이런, 미국 보스턴대학의 리비아 콘, 리투아니아 국제난민종교자유연구소의 로시타 소리테, 미국 조지타운대학의 패트릭 로드, 미국 콘슘리버대학의 티엔흥 닌, 러시아 국립인문대학의 보리스 팔리코프, 영국 런던정치대학의 아일린 바커, 미국 베일러대학의 고든 멜튼, 영국 요크세인트존대학의 조지 크리사이드, 프랑스 보르도대학의 베르나데트 리갈셀러드, 캐나다 컨커디아대학의 수잔 팔머, 미국 웨스턴 워싱턴대학의 홀리 포크, 스웨덴 달라르나대학의 리제로테 프리스크 등의 순서로 발표가 진행되었다.

 

연구자의 발표 이후에는 각 세션마다 청중과의 대화시간이 안배되어 세계 각국의 신종교와 지상천국 개념에 대해 탐구할 수 있는 소중한 시간이 되었다. 국내외 연구자들 또한 ‘지상천국건설’을 목적으로 하는 대순사상에 대해 한층 이해할 수 있는 계기가 되었다.

 

국제학술대회 이후 22일부터 23일까지 학술답사가 진행되었다. 이들은 구한말 탄생한 한국 신종교를 대표하는 대순진리회 여주본부도장과 토성수련도장을 참관한 후 한국의 분단현실을 볼 수 있는 통일전망대와 DMZ 박물관을 찾았다.

 

한반도를 중심으로 급변하고 있는 세계정세 속에서 통일전망대를 찾은 이들은 한민족의 분단과 아픔을 직접 목도하면서 “한반도의 평화가 조속히 정착되기를 바란다.”는 소회를 밝히기도 하였다.

 

이번 ‘제2회 세계상생포럼 국제학술대회’에 참석한 마시모 인트로빈 소장은 “지난 5일간의 국제학술대회는 지상천국을 향한 인간의 사고와 종교사상을 심도 있게 논의하고 토론할 수 있는 아주 훌륭한 학술대회였을 뿐만 아니라 한국에서의 일주일은 나에게는 지상천국이었다.”라는 소감과 함께 “인류가 오랫동안 꿈꾸고 지향해 온 화평과 상생의 길을 함께 논의하고 체험할 수 있는 소중한 시간이었다.”라고 말하였다.

 

대순사상학술원 배규한 원장은 “이번 국제학술대회는 대순사상학술원에서 주최한 세계적 규모의 국제학술대회로 동ㆍ서양의 세계적 종교학자들이 지상천국이라는 주제로 학술적으로 상호교류하는 장이 되었으며 학술적 측면뿐만 아니라 종교적으로도 상호 이해할 수 있는 상생의 장이 되었다.”라고 학술대회의 의의를 밝혔다.

 

‘지상천국을 향하여’라는 주제로 ‘대순사상과 인간 그리고 미래’를 다양한 학문적 관점에서 모색했던 이번 세계상생포럼 국제학술대회의 아름다운 상생과 성과에 힘입어 다음 국제학술대회는 2020년 봄에 열릴 예정이다.

포천뉴스 포천뉴스의 다른기사 보기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 pcnt.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인기기사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