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사회종합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사회
사회종합
이낙연 총리·이재명 경기지사 포천방문
아프리카 돼지열병 확산에 신속한 대처 주문
기사입력: 2019/09/18 [13:29] 최종편집: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     © 포천뉴스
▲     © 포천뉴스
▲     © 포천뉴스
▲     © 포천뉴스
▲     © 포천뉴스

 

이낙연 총리는 18일 오전 포천시 일동면 화대리 일원의 돼지 축산농가를 찾아 이계삼 포천부시장, 류충현 경제복지국장으로부터 아프리카 돼지열병(ASF) 방역상황을 보고받았다. 이 자리에는 이재명 경기도지사도 함께 동행했다.

 

이 총리는 “ASF가 발생하면 살처분 이외에는 대책이 없다. 자칫 국내 돼지 사육농가가 전멸에 가까운 피해를 입을 수 있다”며 “관계 당국은 유입경로를 확인하고 철저히 방역하면서 선제 방어에 나서야한다 앞으로 일주일이 고비”라고 밝혔다.

 

이 총리는 “현재 ASF 바이러스가 파주와 연천까지 전파됐다는 것과, 전파된 경로는 사람과 짐승, 차 등 세 가지 중 하나에 의해 전파됐다는 것이다”며 “ASF 바이러스의 확산을 막는데 모든 역량을 모아야한다”고 힘주어 말했다. 

 

이 총리는 “2016년과 2017년에 AI 바이러스 발생했을 때 닭과 오리 800만 마리를 살처분했지만, 2018년과 2019년 사이에는 단 한 마리도 살처분하지 않았다”며 이번 아프리카 돼지열병 바이러스도 비슷할 것이라고 생각해 그때의 경험을 살려 피해를 줄이자고 강조했다.

 

이 총리는 또 “그나마 다행한 것은 파주 농가의 가축농장에 전파되지 않았다는 사실”이라며 “전광석화처럼 신속하게 아프리카 돼지열병 확산에 선제 방어를 하자”고 말했고, 이재명 경기지사도 “경기도 역시 최선을 다해 방역에 만전을 기하겠다”고 밝혔다.

포천뉴스 포천뉴스의 다른기사 보기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 pcnt.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당협위원장은 여기저기 다끼네? 나참 19/09/19 [00:41] 수정 삭제
  도대체 뭔데 자꾸 끼는거?... 처리하러 간겨?
꿔다논 보리처리 처리네 19/09/19 [02:58] 수정 삭제
  본인만 모르지 에효ㅠ 공천은 받을라나 몰라 다닐수록 표 떨어지는 특이한 재주 있음ㅋㅋ
포천시민 방역만전 19/09/23 [13:54] 수정 삭제
  인간은 대부분 인간의 생각대로 세상을 변화할 수 있다고 착각한다. 그래서 갖은 노력을 해보지만 세상은 내 생각대로가 아니라 순리대로 움직인다. 이낙연, 이재명지사가 왔으면 현직 국회의원이나, 시장, 시의원, 도의원이 같이 나와야 하는 상황인데 그림이 영 아니올시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인기기사 목록